"Night repairs something dying. Like a faded vision in front of a background fuzziness, a tingling sensation in the hands and feet, warm and heavy at the back of the head, a slowed spirit; all of these suddenly get tightened and perked-up at night-time."


"밤은 무엇인가 죽어가던 것을 회복시킨다. 희미해지던 눈앞을, 저려오는 손발을, 무거워지던 뒷통수를, 늘어지던 마음을, 죽음을 향해 달려가던 어떤 것들을, 밤은 조금씩 생기를 잡아당긴다. 그래서 해가 뜰 때, 고무줄처럼 팽팽하게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주욱 잡아당긴다. "